Advertisement banner image
Advertisement banner image
Image at ../data/upload/1/2395041Image at ../data/upload/6/2394256Image at ../data/upload/9/2393589Image at ../data/upload/8/2393418Image at ../data/upload/7/2393377Image at ../data/upload/2/2393292Image at ../data/upload/5/2393265Image at ../data/upload/4/2393264Image at ../data/upload/7/2393247
Sub Page View
Today Page View: 581,738
Yesterday View: 84,499
30 Days View: 667,977
카카오톡 필고 친구 맺기.
필리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단체인 '말라야 롤라스'를 이끌던 위안부 피해자 롤라 이사벨리타 비누야 할머니가 현지시간으로 지난 23일 90세의 나이로 별세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비누야 할머니는 팜팡가주의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고 '말라야 롤라스' 측은 "비누야 할머니가 가족들과 마지막 순간을 함께했다"고 전했습니다.

비누야 할머니는 13살이던 1944년 일본군이 필리핀 마파니키를 급습했을 때 일본군에게 끌려가 고초를 겪었습니다.

필리핀에서는 1991년 김학순 할머니의 위안부 피해자 공개 기자회견이 진행된 뒤 이듬해 마리아 로사 헨슨 할머니가 처음으로 자신을 위안부 피해자라고 밝히며 일본군 성 노예 문제가 공론화됐습니다.

이후 1997년 필리핀 북부 마파니키에서 일본군에게 성적 학대를 당한 피해자 90명이 모여 위안부 피해자 단체인 말라야 롤라스를 창립했고, 비누야 할머니는 말라야 롤라스를 이끌며 그동안 일본 정부에 공식 사과와 배상을 요구해 왔습니다.

필리핀의 위안부 피해자는 약 1천 명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위안부 피해자 단체의 회원 상당수가 고령으로 사망하면서 현재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생존자가 수십 명에 불과한 상황이며, 필리핀 정부는 1956년 일본과 태평양 전쟁 관련 배상 협정을 맺어 이를 통해 당시 일본군 위안부 문제도 모두 해결됐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Report List New Post
Alissa [쪽지 보내기] 2021-11-25 18:29 No. 1275297834
3 포인트 획득. ... 쉬엄 쉬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자유게시판
No. 89850
Page 1798